- 태권도 성지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려, 18개국 2,270명 참가
- 북한 출신 선수 1명과 우크라이나 선수 3명 참가

무주 태권도원.(사진=전북도)
무주 태권도원.(사진=전북도)

[전북=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태권도 성지인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렸다.

전북도는 2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태권도 엑스포에 해외 참가자 156명을 포함해 18개국 2,270명이 참가해 겨루기, 품새 등 태권도 경연과 태권도 세미나, 문화탐방 등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코로나19로 3년만에 개최되는 행사로 일반인을 포함한 전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의  장으로 기획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미국 망명길에 오른 북한 출신 선수 1명과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크라이나 선수 3명이 참가해 소통과 화합, 더 나아가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직위원회를 비롯한 대회 관계자들은 안전한 대회 진행을 위해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에 따른 방역활동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해외 입국자들은 무주군 보건의료원의 협조로 전원 PCR 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증상 발견 즉시 신속항원검사 실시, 확진자 발생을 대비해 별도 격리 장소를 운영하고, 대회 기간 동안 전 참가자에게 마스크 쓰기, 열체크,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당부하는 등 철저한 방역 준비를 했다.
 
이번 엑스포는 김관영 도지사의 공약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태권도 사관학교의 설립을 위한 홍보의 장이 될 것이다.

현재 전라북도는 김관영 지사를 중심으로 국제태권도사관학교  설립에 필요한 타당성연구 용역비가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일 국회와 중앙정부를 오가며 핵심관계자들을 만나 예산확보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이번  엑스포 개최로 세계 태권도인들의 이목이 전북 무주에   집중돼 글로벌 태권도 인재 양성기관 설립에 필요한 예산이 최종 정부예산안에 반영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회식에 참석한 김관영 전라북도지사는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임에도 행사를 준비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세계인이 사랑하는 태권도를 통해 전라북도의 문화와 정신을 깊이, 널리 알리겠다”라고 밝혔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131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