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로 마을 바꾸려는 주민들 노력 공감 공연 성사

[동두천=내외뉴스통신] 신선호 기자

‘바위섬’의 김원중 「턱거리 음악이 흐르는 마을」 출연 공연[사진=동두천시 제공]
‘바위섬’의 김원중 「턱거리 음악이 흐르는 마을」 출연 공연[사진=동두천시 제공]

 

경기도와 동두천시가 주최하는 2022년 경기도 문화의 날 프로그램 지원사업 중 턱거리사람들협동조합에서 주관하는 「턱거리 음악이 흐르는 마을」이 7월 29일 금요일 오후 7시 광암동다목적회관에서 ‘바위섬’의 가수 김원중을 초청해 개최한다.

주민들의 모임 장소로만 사용됐던 광암동 다목적회관은 매달 문화의 날을 통해 전문 공연장으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마을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하는 행사라 더욱 의미가 있다.

김원중은 ‘바위섬’, ‘직녀에게’로 잘 알려진 가수이자 광주를 대표하는 지역 뮤지션이기도 하다. 문화로 마을을 바꾸려는 주민들의 노력에 공감해 공연이 성사됐다.

시 관계자는 고즈넉한 전원마을 턱거리가 경기북부 문화생산 기지로 변모하는 과정이 기대되는 가운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한편, 동두천시 2022년 문화의 날 프로그램은 지역자원을 문화적으로 활용하는 실험을 통해 지역 문화를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오는 10월까지 3개 단체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sunho81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193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