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 설치, ‘치매안심도시 전주’ 만들기 위한 첫걸음
- 2022년 7월말 토지사용승낙, 2022년 하반기 부지선정 완료, 2026년 개원 목표

치매교육.(직접관련없음/사진=김제시)
치매교육.(직접관련없음/사진=김제시)

[전주=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전주에 공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원이 들어선다.

전주시는 약 170억 원을 투입해 150여 명의 치매노인에게 전문적인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공립치매전담형 요양원을 신축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전주에 주사무소 또는 산하시설을 둔 사회복지법인 및 비영리법인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토지사용승낙 공개모집을 실시해 올 하반기에 부지 선정을 완료하기로 했다. 부지 선정이 완료되면 내년 설계 공모를 시작으로 2026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신축에 나설 계획이다.

장기요양 2∼5등급 치매 환자가 입소하는 공립치매전담형 요양원은 치매전담실 3실이 필수적으로 설치된다. 치매전담실은 치매노인들이 가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보다 편안하고 안정감을 느끼실 수 있는 환경으로 조성된다.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요양보호사들이 치매노인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환자 본인에게는 현실인식 훈련, 운동요법, 인지자극 훈련 등의 프로그램이 매일 제공되고, 가족들에게는 교육·상담 등의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시는 치매안심도시 전주를 만들기 위해 치매안심센터에서 운영되는 인식표를 발급하고 사전 지문을 등록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환자 본인의 인간 존엄성도 무너지고 본인뿐 아니라 온 가족이 고통받는 질환이어서 한 개인이 감당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전주시는 치매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201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