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뉴스 캡처
사진=SBS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6%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정부는 29일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7월 소비자물가는 장마와 폭염에 따른 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지난달에 이어 6%대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주요국 금리인상이 가속화되고 미국과 중국의 성장 둔화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며 "하절기 냉방 수요 등으로 에너지 수입이 급증하고 있어 7월 무역수지는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작년 대비 6.0% 상승해 외환위기 시기인 1998년 11월(6.8%)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7월엔 전기·가스요금 인상과 농산물 가격 상승 등이 물가 상승에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어려운 물가 속에서도 긍정적 신호들이 나타나고 있다.

방 차관은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이 어제 기준 1915원으로 하락했고 국제 원자재·곡물 가격도 최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휘발유 가격 하락세가 이어진다면 다음 주 1800원대에 진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추석에 대비하여 민생안정대책도 앞당겨 발표할 예정이다. 방 차관은 "추석 성수품 수요에 따른 가격불안 요인도 상존하는 만큼 물가안정을 위한 정책 노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며 "비축물량 조기방출 등 농축수산물 공급확대, 할인 행사를 비롯한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8월 중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축산물 할당 관세 추진상황을 점검해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반을 중심으로 주요 축산물 가격 동향을 매일 관찰하겠다"고 덧붙였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261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