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안철수 유튜브 캡처)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안철수 유튜브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이 주고 받은 메시지에 대해 "안 좋은 시기에 안 좋은 실수가 나왔다"고 전했다.

29일 안 의원은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태에 대해 "제가 만나는 분들은 '뭐 똑같은 놈들이다' 이런 과격한 표현을 쓰실 정도로 정치권에 대한 실망이 크다"고 언급했다.

안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양두구육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공감하는 부분이 없지 않을 것 같다’는 질문에 “어느 쪽이 양두구육인지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판단이 안 갈 정도”라고 답했다. 아울러 “만나는 분들은 정치권에 대한 실망이 굉장히 크다”며 “저도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반성하고, 민생문제 해결하지 않고 권력 투쟁만 하면 그게 좋아 보이겠느냐”고 밝혔다.

'권 대행이 의도적으로 문자를 노출했다는 추측도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대해서는 “의도적으로 노출했다고 보지 않는다”고 답하며 “그 내용 자체가 대통령이나 원내대표 자신에게 좋지 않은 내용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본회의장에서 절대로 문자나 통화가 와도 받지 않는다는 원칙이 있다. 국민 전체를 위한 업무를 하는 곳이 본회의장인데 그렇게 개인적인 통화나 문자 보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주 권 대행이 의원총회를 열어 재신임을 묻겠다는 여론에 대해서는 "재신임이 안 되면 조기 전당대회로 가야 한다"며 "다른 방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278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