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뉴스통신] 이진한 작가

장마와 폭염에 시달린 7월이 가고
8월의 태양이 떠올랐습니다.

얼마 남지않은 여름,

시원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이진한 작가
이진한 작가

[이진한 작가]
前 경향신문, 조선일보 근무
現 나무신문에 명상그림 '나무꾼의 숲속편지' 연재 중
한국시사만화가회 회원

 

kalia77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3740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