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 시절 진심을 보이기 위해 당시 감정가 600억 넘는 천안연수원 국가에 헌납"
- “자신들 욕심만 채우는 거대정당들 정신 못차린다면, 국민들이 강제로 거대정당 다이어트 시킬 것”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nbnDB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nbnDB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우리공화당이 선거비용 이중지원으로 자신들의 배만 불리는 거대정당을 비판하며 선거보조금 폐지를 비롯한 이중지원 금지를 위한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조원진 대표는 “거대정당인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선거보조금 명목으로 무려 867억 원을 더 받고 당직자 월급, 퇴직연금 적립 등 선거와 무관한 용처에 쓴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짓이다"며 “선거보조금도 받고 선거비용도 보전받는 ‘이중지원’ 제도는 당장 폐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거대정당은 이중지원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국민의힘은 500억 원대의 남중빌딩 건물주가 되었고 더불어민주당은 300억 원대의 장덕빌딩 건물주가 되었다”면서 “자기 배만 불리는 비만정당들은 반드시 다이어트를 강제로 시켜야 한다”고 했다.

조원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과거 한나라당 대표 시절 국민께 진심을 보여드리기 위해 당시 감정가 600억 원이 넘는 천안연수원을 국가에 헌납했다. 지금 천안연수원의 땅값과 가치를 추산하면 수천억원이 훨씬 넘는다"며 "우리공화당은, 국민의 어려움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배만 불리는 거대정당들이 자신들의 빌딩인 남중빌딩과 장덕빌딩을 국가에 헌납하도록 하는 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한 정당, 깨끗한 정치자금, 투명한 정당운영이 대한민국의 정치를 발전시키는 것인데 지금의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하나같이 자신들의 욕심만 채우고 자신들의 배만 불리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며 "이러고도 어찌 자신들이 정부개혁과 공공기관 개혁을 할 수가 있단 말인가. 자신들의 배만 불리려는 욕심에 빠져 거대정당들이 정신을 못차린다면 국민들이 강제로 거대정당을 다이어트 시킬 수밖에 없다”고 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377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