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위챗’ 플랫폼에 비대면 금융 채널 입점
‘위챗’을 사용 중인 전세계 10억명의 중국인 손님 대상 모바일 접점 확대
플랫폼 기업들과 연합 전선 확대로 글로벌 사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사진제공=하나은행)
(사진제공=하나은행)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중국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위챗(WeChat, 微信·Wēixìn)’ 플랫폼에 비대면 모바일 지점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위챗’ 내 모바일 지점 오픈은 지난 3월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취임 직후 아시아 최고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제시한 3대 전략 중 ‘디지털 금융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중국 ‘텐센트 그룹’이 운영하는 모바일 메신저 앱‘위챗’을 통해 전세계 10억 명이 넘는 중국인 손님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금융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위챗’ 플랫폼 내「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방문하는 전세계 중국인 손님들은 중국 현지의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정기예금 등 다양한 예금상품의 비대면 가입이 가능해졌다.

스마트폰을 통해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이용하는 방법 역시 간단하다. ‘위챗’ 메인 화면에서 중국어로 ‘韩亚(하나) 또는 ’韩亚银行(하나은행)’ 등 검색어를 직접 입력하거나, '위챗‘ 내 관련 콘텐츠를 클릭해 「하나 위챗 샤오청쉬」를 쉽게 찾아낼 수 있다.

이종승 하나은행 글로벌그룹 부행장은 “이번 모바일 지점 오픈을 통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위챗’을 사용하는 전세계 중국인 손님들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의 디지털 혁신 진출 사례들을 발판삼아 앞으로도 국내외 플랫폼 기업들과 협력하며 글로벌 뱅킹에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알리바바’, ‘바이두’, ‘씨트립’ 등 중국 대표 ICT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비대면 소액 모바일 대출을 출시, 이를 기반으로 지난 4월 개인대출 100억 위엔을 달성했다. 또한, ‘알리바바’와의 제휴를 통한 모바일 채널 운영 및 모바일 해외송금 서비스 제공 등 중국 현지에서도 국경을 넘나드는 디지털 금융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384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