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브커머스 형식을 통해 최근 투자 관심이 높은 채권을 알기 쉽게 소개 예정
- '모바일 앱을 통해 최소 1,000원 부터 매수' 등 채권 투자의 대중화 선도
- 삼성證, 라이브커머스 줄임말 '라커' 시리즈 이외에도 '아~쌉쓰리' 등 초보 투자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상품 소개 콘텐츠 확대 예정

(사진제공=삼성증권)
(사진제공=삼성증권)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

삼성증권은 채권을 라이브커머스 형식으로 소개하는 유튜브 콘텐츠인 '채권라커'를 8월 5일 12시(정오)에 방송한다고 4일 밝혔다.

'채권라커'란, '라이브커머스'의 약자와 함께 '당신의 라커에 꼭 필요한 투자정보를 넣어드린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콘텐츠는 쇼호스트와 함께 삼성증권의 상품 전문가가 출연해 최근에 투자자들로부터 급격하게 인기가 상승한 채권에 대해 라이브 커머스 형식을 활용해 알기 쉽게 설명할 예정이다. 콘텐츠를 시청하면서 상담이 필요한 경우, 삼성증권 지점이나 콜센터를 통해 문의가 가능하다. 또한 삼성증권 디지털 우수고객의 경우 상담예약을 통해 디지털PB의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라이브 방송에서는 채권의 기본 개념과 종류를 시작으로 채권 투자 전략, 채권 매매 방법 등에 대해 설명한다. 방송을 시청한 후 이벤트에 참여하면 경품 당첨 기회도 누릴 수 있다.

삼성증권에서는 올 들어 7월말까지 3.6조원의 채권이 판매됐다.

특히, 삼성증권이 지난 7월 15일 9시 30분부터 판매한 300억원 규모의 세전 연 4%대 특판 채권이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에서 판매개시 27분만에 매진됐다. 모바일 앱 뿐만 아니라 지점에서도 자산가들의 문의가 빗발쳤으며, 담당PB를 통해 특판 채권 물량을 확보하려는 고객도 있었을만큼 고금리시대의 채권의 인기는 그야말로 엄청났다.

이는 삼성증권의 온라인 채널을 이용해 직접 채권 매수가 가능하고, 1,000원부터 투자가 가능하다는 부분이 강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증권은 '채권라커' 이후 '펀드라커', '연금라커' 등 다양한 상품을 주제로 한 시리즈를 매월 첫째주 금요일에 삼성증권 공식 유튜브 채널에 편성할 계획이다.

삼성증권은 라이브커머스 형식의 '라커' 시리즈 콘텐츠 외에도 '아~쌉쓰리' 시리즈를 통해 금융상품을 알기쉽게 전달하고 있다. '아~쌉쓰리'는 '3분만에 이해하는 금융상품'이라는 컨셉의 예능형 상품소개 콘텐츠로 3분동안 라면을 끓이면서 채권을 소개하는 1편을 지난 7월 13일 처음 업로드했고, 이 시리즈를 매월 편성해 투자 초보자들에게 다양한 금융상품을 알기 쉽게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증권 이대희 미디어전략팀장은 "개인 투자자들에게 금융상품들을 쉽게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며, "실제 투자 경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이해를 돕고, 더 나아가 금융상품 투자의 저변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385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