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의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 (MBC 화면)
심장의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 (MBC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심낭염 환자가 올해 들어 작년보다 2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백신의 후유증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6월 심낭염 환자는 3582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84%나 증가했다.

지난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심낭염의 부작용 우려 목소리가 커졌으나 질병관리청은 올해 5월에서야 심낭염을 백신 접종 후 부작용으로 공식 인정했다.

상반기 심낭염 환자는 2017년 1775명, 2018년 1733명, 2019년 1843명, 2020년 1839명, 2021년 1949명이 발생했다.

연간 규모로 보면 심낭염 환자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2700~2900명대로 발생했다. 작년에는 환자 수가 4334명으로 폭등한 뒤 올해는 상반기에만 3500명을 넘은 것이다. 2021년 폭증에 이어 올해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코로나19 부작용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심낭은 심장이 제 위치에 있도록 하고 주변기관에서 발생하는 염증들의 전파를 막으며 마찰을 줄이는 윤활유 역할을 하는데 이러한 심낭에 염증이 생기는 심낭염이 생기면 가슴 통증이 나타나고 통증이 등이나 어깨로까지 뻗치기도 한다. 심낭염 증상을 방치한다면 심부전까지 이어지는 등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의료계에서는 심낭염 환자의 급증과 관련해 백신 부작용 인과성을 자세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한편 정부는 지난 19일 코로나19 백신과의 관련성이 의심되는 질환을 앓다 숨졌지만 근거 자료가 불충분해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 지급하는 사망자 위로금을 최대 1억 원까지로 늘렸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04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