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TV 홍카콜라)
홍준표 대구시장. (TV 홍카콜라)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거리두기를 본격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홍 시장은 5일 페이스북에 "박근혜 정부가 새누리당 내부 분열로 탄핵당하고 
지난 5년 동안 한국 보수 진영은 엄청난 시련을 겪었습니다"라며 "천신만고 끝에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나 새 정부의 미숙함과 또다시 그때와 같이 내부 분열 세력들의 준동으로 윤 정권은 초기부터 극심하게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고 썼다.

이어 "당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킵니다. 이제 그만들 하십시오"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어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습니다.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 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입니다"라며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 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네요"라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 두기로 했습니다. 좀더 성숙해서 돌아 오십시오.
그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라고 결별할 결심을 내비쳤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12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