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뉴스 캡처
사진=SBS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1·2차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70%대를 넘는 득표율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7일 민주당 전당대회 제주·인천 권리당원 당대표 투표 결과 이 후보가 1위로, 득표율 74.15%(3만3344표)를 기록했다. 2위 박용진 후보는 20.88%(9388표), 3위 강훈식 후보는 4.98%(2239표)로 나타났다.

이는 1차 강원·대구·경북(TK)과 2차 제주·인천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합한 수치다.

제주에서 이재명 6344표(70.48%), 박용진 2024표(22.49%), 강훈식 633표(7.03%)로 집계됐다. 인천에서는 이재명 1만1472표(75.4%), 박용진 3149표(20.7%), 강훈식 593표(3.9%) 순이다.

결과에 대해 이 후보는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지지해줘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아직도 개표 중반이고 특히 권리당원 외에 우리 대의원 투표, 일반 국민 여론조사가 남아있기 때문에 결과를 낙관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과분한 지지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박 후보는 "권리당원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앞서나갈 것이라고 생각은 하고 있었기 때문에 다음주에 있을 국민 여론조사와 부산·울산·경남, 충청에서는 선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후보는 "전국선거가 처음인 내게는 이제부터 시작하고 올라갈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한편 최고위원 투표에선 정청래 후보가 7일까지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 28.4%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2위인 고민정 후보는 22.24%를 나타냈고, 박찬대 후보 12.93%, 장경태 후보 10.92%, 서영교 후보 8.97%로 당선권 5위 안에 들었다.

1주차 경선을 마친 민주당은 2주차에 부·울·경과 충청권, 3주차에 호남, 4주차 서울·경기 등 총 15차례 지역순회 경선을 거친다. 오는 28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차기 지도부가 최종 선출될 예정이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40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