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뉴스 캡처
사진=KBS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밝힌 가운데 '자동 해임' 위기에 내몰린 이준석 당 대표가 법적 조치 등을 통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7일 국민일보를 통해 당 상임전국위원회 의결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반드시 가처분은 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도 이 대표 지지층들이 집단소송과 토론회 등을 준비하며 전면전을 예고했다.

지난 주말 이 대표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가처분 신청서 초안 마련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처분 신청 대상에는 비대위 의결의 효력 정지, 추후 비대위원장의 직무 정지, 윤리위의 징계 결정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9일 전국위 종료 직후 가처분 신청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자회견은 8월 13일에 한다"고 짤막한 글을 올렸다. 기자회견 내용 및 시간, 장소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당 대표직 해임과 비대위 전환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지지 당원들로 구성된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도 집단소송·탄원서 제출 추진에 있다.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당원들은 7일까지 7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를 강제 해임하는 당헌 개정안은 당이 파국으로 가는 길”이라고 뜻을 밝혔다. 하 의원은 “이 개정안이 통과되는 즉시 이 대표 측은 자신의 명예와 정치생명을 지키기 위해 법원에 비대위 무효소송을 할 수밖에 없다”며 “정당의 운명을 정치인이 결정하지 못하고 판사가 결정하는 한심한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성동 당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번 주 내 비대위 체제 전환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 인선이 의결되면 당은 공식적으로 비대위 체제로 전환되고 이 대표는 공식적으로 당 대표직에서 자동 해임된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42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