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구 구민 자전거 보험 안내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인천 중구)
▲ 중구 구민 자전거 보험 안내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인천 중구)

[인천=내외뉴스통신] 김형만 선임기자

인천 중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누구나 자전거로 인한 사고 시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8일 인천 중구에 따르면 구는 구민들의 자전거 이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중구 구민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다.

인천 중구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주민이면 등록 외국인을 포함해 누구나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자전거 보험에 자동으로 가입된다. 중구 구민이면 자전거 운전 중 일어난 사고와 도로 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로 4주 이상 진단받게 되면 해당 보험이 적용된다.

이 보험은 사망이나 후유 장해 시 최대 2000만원, 4주 이상 진단받은 경우 진단에 따라 30~70만 원이 보장되며, 6일 이상 입원시 20만 원이 추가 지급된다. 또한 자전거 운전중 타인에게 상해를 입힌 경우 변호사 선임 비용 최대 200만 원, 교통사고처리지원금 최대 1인당 3000만 원 한도로 보장된다.

구민들은 자전거 관련 사고 발생 시 인천 중구청 건설과(시내 지역), 기반시설과(영종·용유 지역)에 사고 사실을 알리면 되며, 세부 보장 내용과 보험 청구 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DB 손해보험에 문의하면 된다.

중구 관계자는 "인천 중구구민이 '자전거 보험 가입' 사실을 몰라서 보장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중구의 각 행정복지센터 별로 홍보 팜플렛 배치 등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hyung1016@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47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