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TV조선 화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TV조선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국민의힘이 9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이준석 대표가 법적대응을 예고하는 등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향후 이준석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 대표에게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만류하고 있지만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굽히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결국을 제 갈길을 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그동안 체급을 키운 이 대표가 유승민 의원 등 비윤계와 손잡고 신당 창당으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정치 평론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아직은 현실성이 떨어지는 얘기지만 이미 이 대표와 윤핵관 중심의 국민의힘과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기 때문에 향후 화학적인 재결합은 불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기 때문이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보낸 ‘내부 총질’ 관련 개인 메시지로 이미 마음이 멀어진 이 대표가 순순하게 물러서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이 대표를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설은 이 대표가 그동안 젊은층을 중심으로 지지세력을 상당히 구축했고, 차기 대선에 신당으로 출마할 경우 무시못할 대안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작용하고 있다. 실제로 비윤계 의원들의 경우 이 대표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정치권에서는 보고 있다.

특히 이 대표가 사실상 해고 되는 비대위가 출범하고 친윤계 인사들중심으로 비대위가 형성될 것이 분명해 이 대표에 대한 동정론과 함께 지지세력이 더욱 결집할 수 있는 모멘텀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정치9단이라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이 대표 중심의 신당을 예견하는 발언을 했다. 박 전 원장은 K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내후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의 지각변동이 있다고 본다”며 “윤핵관이 친윤으로 당을 장악하면 이준석·유승민이 신당을 (창당하려) 꿈틀꿈틀할 것이고 한동훈 장관의 여러 문제를 보면서 오세훈 시장도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이 차기 후보로 부상할 경우 오 시장을 비롯한 다른 유력 대권 후보들이 이 대표와 손을 잡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이 대표는 비대위 출범에 전혀 승복하지 않고 오히려 13일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전면전을 불사할 태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국민의힘이 어떤 이합집산을 통해 정치구도를 만들어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71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