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중부먼바다 풍랑주의보에 따라 조업 선박 안전관리 및 연안해역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잇다.(사진제공=동해해경)
동해중부먼바다 풍랑주의보에 따라 조업 선박 안전관리 및 연안해역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잇다.(사진제공=동해해경)

 

[동해=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8일밤부터 9일 오후 사이 동해중부먼바다 풍랑주의보에 따라 조업 선박 안전관리 및 연안해역 안전순찰을 강화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동해중부바깥 먼바다는 풍랑주의보로 바람이 8~16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3m로 높게 일고 있으며 이후 풍랑특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동해해경은 먼바다 기상악화의 영향으로 강풍과 너울성 파도로 인한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해역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휴가철 최성수기를 맞이해 행락객들이 증가하는 만큼 해수욕장 취약개소 안전관리와 레저 집중 활동지 및 출항중인 낚시어선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어 출동 중인 경비함정은 위험 취약선박과 사고다발해역을 집중 순찰하고 긴급 상황 대비 신속한 구조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휴가철을 맞이해 많은 관광객이 동해안을 방문하고 있다”며“기상 악화 시에는 연안 활동은 위험하므로 사고예방을 위해 연안활동 자제 등 안전수칙을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anghh6204@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83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