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를 통해 한여름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씻어보세요!

밀양백중놀이 공연(사진제공=밀양시)
밀양백중놀이 공연(사진제공=밀양시)

 

[밀양=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오는 13일 밀양 무형문화재 연합 공개행사 및 백중 축제가 삼문동 밀양강 둔치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밀양시 무형문화재와 영남지방 무형문화재 초청공연 등 총 6건의 공개행사를 통해 다양한 무형문화재를 선보인다. 행사는 오후 6시부터 시작해 오후 10시에 마무리될 예정이며, 우천 시에는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진행된다.

음력 7월 15일인 ‘백중’에 잠시 농사를 쉬고 음식과 술을 나눠 먹으며 흥겹게 노는 데서 유래한 ‘밀양백중놀이’와 게(蟹)잡이를 하는데 좋은 자리를 먼저 차지하려는 데서 유래한 감내 게줄당기기, 정월대보름 당산나무 앞마당에 모여 마을과 집안의 평안과 풍년을 비는 놀이인 법흥상원놀이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밀양의 무형문화재뿐만 아니라 부산의 고분도리걸립과 고성 오광대, 경북 예천 통명농요 등이 초청공연으로 참여해 이번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에는 무형문화재 연합공연이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3년 만에 이뤄지는 대면행사로 무형문화재 공연 외에도 전통 체험부스를 운영해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에서 국립무형유산원 영남분원과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이 진행되고 있다”라며, “밀양이 명실상부한 문화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janghh6204@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84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