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권 정지 상태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YTN 화면)
당원권 정지 상태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YTN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가처분 신청합니다. 신당 창당 안 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대표직이 자동 해임된 비상대책위원회 가동에 가처분 신청을 내느냐, 그리고 이 대표가 신당을 만들지도 모른다는 두 가지 관심사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낸 것이다.

국민의힘 고위 당직자들이 대부분 ‘선당후사’를 이야기 하며 이 대표의 법적 대응을 만류했지만 전면전을 선언한 것이다. 그러나 항간에서 나오는 ‘이준석 신당’에 대해서는 선을 그은 것이다.

가처분 신청은 법원에서 인용이 되든 기각이 되든 손해볼 것이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신당은 아직 때가 이르고 자칫 후폭풍으로 정치생명까지 위태로울 수 있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비친다.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에 대해 초지일관 흔들리지 않는 모습이다. 그와 가까운 오세훈 서울시장, 정미경 최고위원, 서병수 전국위 의장 등 중진들이 ‘예의를 갖추며’ 간곡하게 법적 대응을 만류했음에도 개의치 않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의 이 같은 결심은 지금 이 상태에서 비대위를 인정하고 대표직의 자동해임을 받아들이면 향후 당내 입지 회복이 거의 불가능할 수도 있다는 계산을 한 듯하다.

특히 성상납과 관련한 수사 결과가 불리하게 나올 경우 정치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는 측면에서 이 대표 입장에서는 법적 대응이라는 외길밖에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당대표가 당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는 초유의 사태에 대한 정치적, 도덕적인 비난이 따르긴 하지만 이대로 불명예 퇴진을 할 수는 없다는 결론을 내린 셈이다.

법원 판단에 대한 자신감도 반영된 듯하다.
법원이 이 대표의 손을 들어준다면 반전의 계기를 맞아 이 대표에게명분이 돌아온다. 당원권 정지가 풀리면 자동으로 대표권을 회복해 정치적 자산을 온전하게 확보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기각된다면 치명상을 입을 것이란 예상도 하지만 이 대표가 비대위 구성의 절차적 문제를 지적한 것이기 때문에 타격은 그리 심각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대표 측근인 김용태 최고위원은 한 인터뷰에서 "정당의 절차·당원 민주주의가 훼손된 사례가 정황상 인정되고, 법원이 정당의 의사 결정에 개입하는 것이 어렵다는 취지의 기각이라면 그것 또한 정치적 메시지가 있다고 본다"며 기각에 따른 정치적 타격이 크지 않을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 대표도 김 최고위원의 생각과 궤를 같이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13일로 예정된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가 어느 정도의 강도로 현재 자신의 입장을 내세울지도 관심사다. 경우에 따라선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겠다는 메시지가 나올 수 있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97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