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 (오마이TV 화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 (오마이TV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당헌 80조 개정 여부를 놓고 논란을 키우고 있다.

이재명 의원은 개정에 찬성하는 한편 반 이재명 측에선 개정에 반대하고 있어 향후 공방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의원은 "무죄 추정의 원칙에도 반할 뿐만 아니라 특히 검찰의 야당 탄압의 통로가 될 수 있다"며 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의원은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가 주관한 민주당 대표후보자 방송토론회에 참석 "여당일 때는 상관없는 조항인데 지금 야당이 됐는데 검찰공화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검찰의 지나친 권력 행사가 문제"라며 개정 필요성을 역설했다.

앞서 이 의원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딸)'은 민주당 청원 게시판에 당헌 80조 개정 및 삭제를 요구하는 청원을 올려 5만 명이 넘는 당원의 동의를 받았고 당 지도부가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아야 할 상황이다.

이 의원은 또 "당원들의 청원 이전에 개정을 추진했던 것으로 안다"며 "이것을 개정하려는 것이 저 때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당원들의 개정 요구는 각종 의혹 수사에 연루된 이 의원의 '사법 리스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돼 '이재명 구하기' 개정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박용진 의원은 토론회에서 "여당일 때는 상관없는데 야당일 때이니까 문제라고 얘기했는데, 우리가 이것을 야당 때 만들었다"며 "'여당 됐을 때, 야당 됐을 때 도덕적 기준이 다르다면 내로남불, 사당화 논란을 부를 수 있다"고 반박했다.

강훈식 의원은 "시기적으로 (개정이) 적절하지 않다"면서 "검찰공화국이라는 문제인식 속에서 기소만으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1심 판결까지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도 당헌 개정을 '이재명 사당화'를 부른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최고위원후보인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8일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가 당 대표로 나오는 이 시점에 이재명 후보를 위한 당헌 개정 아니냐"며 "이것이 이루어진다면 1인 사당이라는 비판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조응천 의원도 "특정인을 위해 당헌을 바꾸냐라는 비난이 얼마든지 가능한 경우"라고 말했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499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