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부터 4205건의 보건서비스 및 1204건의 구직상담 지원

지역주민이 창녕읍행정복지센터 원스톱서비스 창구를 이용하고 있다.(사진제공=창녕군)
지역주민이 창녕읍행정복지센터 원스톱서비스 창구를 이용하고 있다.(사진제공=창녕군)

 

[창녕=내외뉴스통신] 장현호 기자

얼마 전 만 65세가 된 손 씨는 기초연금 신청을 위해 창녕읍행정복지센터에 있는 원스톱서비스 센터를 찾았다.

최근 깜빡하는 일이 많다는 손 씨에게 센터는 건강상담을 실시하고 주기적으로 자택을 방문해 건강관리를 도와주겠다는 말과 함께 건강이 호전되면 일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 상담을 진행했다.

손 씨는 “맞춤형 복지상담부터 건강관리 및 일자리 상담까지 모든 서비스를 한 번 방문으로 해결할 수 있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창녕읍행정복지센터에는 2019년 11월부터 간호직공무원이 배치돼 있으며 경남도 복지 시범사업 선정으로 2020년 4월부터 복지 일자리 보건 원스톱서비스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고령으로 인한 만성질환 및 당뇨, 고혈압을 가지고 있는 어르신을 군 보건소로 연계하고 센터에서 체성분 분석, 혈압 측정 등을 할 수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전문 일자리 상담사가 있어 단순 일자리 상담에 그치지 않고 동행 면접 등 구직자의 취업을 도와주고 있다.

원스톱서비스 센터는 매주 화요일 경남 장애인 고용공단과 연계해 장애인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해 구직상담활동을 돕고 있다. 2020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1204명을 대상으로 구직상담을 실시해 122건의 일자리를 지원했다.

일자리 상담을 통해 취업에 성공한 한 어르신은 원스톱센터에서 “일자리 상담도 받고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알아봐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초고령화 시대 홀로 어르신 위한 건강 서비스
올해 7월 기준 창녕읍 노인인구는 전체주민 중 24.7%로, 홀로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많아 돌봄이 필요한 대상이 많다.

읍에서는 원스톱서비스 센터 운영으로 건강 상담, 치매안심센터 연계 등 4개 분야에서 4205건의 보건서비스를 제공해 건강관리를 도와주고 있다.

또한 매주 둘째 넷째 수요일에 ‘가치데이’를 운영해 복지 취약계층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장애인, 노인, 1인 장년층을 대상으로 방문간호를 실시해 중증질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예방하고 있다.

원스톱지원 시범사업이 시작된 지 2년 4개월이 지난 지금 울주군 상북면에서 창녕읍행정복지센터로 벤치마킹을 올 정도로 정평이 나 있다.

성혜경 읍장은 “원스톱서비스 센터에서 지역주민의 건강관리를 돕고 한 자리에서 한 번에 복지·보건·일자리 상담이 이루어져 지역주민의 복지체감도가 향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anghh6204@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522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