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NEWS 화면 캡처
사진=KBSNEWS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8일부터 중부지방의 집중 호우로 11일 오전 6시 기준 11명이 사망, 8명이 실종됐다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밝혔다. 강원 춘천에서 급류에 떠내려간 1명이 사망자로 추가돼 전날 오후 11시 집계보다 사망자가 1명이 많아졌다.

이번 호우로 사망 11명(서울 6명·경기 3명·강원 2명), 실종 8명(서울 3명·경기 3명·강원 2명), 부상 18명(경기)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거주지를 떠나 대피한 사람은 서울·인천·경기·강원·충남의 46개 시군구에서 2590세대 5279명에 달한다.

이재민은 548세대 982명이 발생해 서울 654명, 경기 317명이다.

한편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가 침수로 인한 단전으로 1937명이 일시 대피 중이다.

일시대피자는 총 2042세대 4297명이다. 서울 2747명, 경기 1422명, 강원 55명, 충남 34명으로 파악됐다.

주택·상가 중 침수된 곳은 3755동으로 서울(3453동)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경기·인천·강원·세종·충북에도 피해가 발생했다. 

정전은 46건 발생해 현재 44건이 복구됐다.

각종 시설의 응급복구는 4047건 중 92.4%(3741건) 완료됐다.

하천변 33곳, 둔치주차장 57곳 등은 통제됐다.

국립공원 9개의 일부 탐방로와 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도 통제 중이다. 철도 안산선은 서행 중으로 대야미∼수리산 구간의 응급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 중부지역과 전북·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경기·충남·강원을 중심으로 시간당 30~40㎜의 비가 내리고 있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525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