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불편이 없도록 수해예방과 복구에 최선

▲박해수 의장 수해위험지역 현장방문 (사진=충주시의회 제공)
▲박해수 의장 수해위험지역 현장방문 (사진=충주시의회 제공)

[충주=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충주시의회 박해수 의장은 지난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연일 계속되고 있는 큰비로 인한 관내 수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시관계자와 점검하고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관내 수해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현장 방문점검을 실시했다.

8월9일에는 집중호우를 대비하여 시 하수과와 도심침수 사업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관련시설에 대해 대책을 논의하였고, 8월 10일, 11일 양일간은 중앙탑면, 앙성면, 봉방동 배수펌프장 등 관내 수해 취약지역을 현장점검 하면서 주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박해수 충주시의회 의장은 현장을 점검한 후 “연일 계속되는 큰비로 인하여 관내주민의 재산피해가 우려된다”며,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없이 시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물을 철저하게 살피고 피해상황이 발생하면 즉각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주시의회는 지속적으로 관내 수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에 힘을 보태는 등 일손이 필요한 지역에 대한 지원에 앞장서 왔다.

mbc0327@hamn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529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