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피해 우려지역 및 대형공사장 등 현장 확인 나서

(영상편집=김지윤 기자)

[충주=내외뉴스통신] 문병철 기자

조길형 충주시장이 ‘선제적 피해예방’ 실천을 위한 긴급 현장점검에 나섰다.

조 시장은 11일 오전 집중호우 상황에 대비해 인명피해 우려지역 및 대형 공사장 등을 직접 시찰했다.

이날 점검 대상은 △목행용탄동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산척면 동충주산업단지 △엄정면 탄방천 △살미면 수주팔봉 등 5곳이다.

조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은 점검 대상지의 출입 통제상황 및 토사유출, 하천 범람 등의 재난재해 상황 대처방안 등을 상세히 확인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시는 호우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상시 점검과 예찰 및 피해발생에 대한 신속 조치로 지역 안전을 철저하게 지켜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야영장·세월교·댐 하류 등에 대한 출입 퉁제와 토사유출 등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공사장 등의 안전정비에 각별한 주의를 다하고 있다.

조길형 시장은 “내일까지 최대 1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현장중심의 선제적 인명보호’를 최우선으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mbc0327@hamn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530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