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내외뉴스통신] 이송옥 기자

지난달 22일 '제19회 중국(창춘·長春) 국제자동차박람회' 창안(長安)자동차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 (사진=신화통신 제공)

중국산 브랜드 승용차 판매량이 7월에도 꾸준히 늘어났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에 따르면 7월 소매 판매된 중국산 브랜드 승용차는 총 85만 대로 전년 동월 대비 34%, 전월 대비 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국산 브랜드 자동차가 중국 소매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7.4%로 집계돼 전년 대비 4.8%포인트 늘었다.

올 1~7월 해당 자동차의 누적 내수 시장 점유율은 47%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포인트 상승했다.

신에너지차(NEV) 시장에서 중국산 브랜드가 높은 존재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비야디(BYD) ▷지리(吉利·Geely) ▷창안(長安) ▷치루이(奇瑞·Chery) 등 상위 브랜드가 특히 눈에 띄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530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