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기적 골프장의 토양과 수질검사 통해 고독성 농약 사용 여부 집중적 조사

[고양시=내외뉴스통신] 신선호 기자

고양시청 전경[사진=고양시 제공]
고양시청 전경[사진=고양시 제공]

 

고양특례시가 2022년도 상반기 골프장에 대해 농약 잔류량을 검사했다. 시는 검사 결과 규제대상인 맹·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22일 시관계자에 의하면 이번 검사는 관내 7개 골프장의 토양(그린, 페어웨이)과 수질(연못, 유출수)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시는 살균제와 살충제 등 농약 28종에 대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북부지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맹·고독성농약 및 잔디 사용금지농약은 검출되지 않았다. 일부 골프장에 사용이 허용된 저독성 일반 농약인 아족시스트로벤 등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골프장은 해마다 두 차례 고독성 농약(3종), 잔디사용금지 농약(7종), 일반농약(18종)에 대해 농약잔류량 검사를 실시한다. 골프장 내 토양(그린, 페어웨이)과 수질(유출수, 연못)에서 맹․고독성 농약이 검출되는 골프장은 1,000만 원 이하,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될 경우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한편, 시 관계자는 “정기적인 골프장의 토양과 수질검사를 통해 고독성 농약 사용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주변 수생태계를 보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unho81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753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