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드라마 '안나'를 두고 쿠팡플레이와 이주영 감독 간의 갈등이 다시 점화됐다. 드라마를 각본·연출한 이주영 감독이 쿠팡플레이의 일방적 편집에 대해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지만, 쿠팡플레이 측은 이는 허위 사실이라며 반박했다.

22일 쿠팡플레이는 공식 입장을 통해 “이주영 감독 측과 지난 19일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바 있으나, 21일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 회의에서 논의되지 않은 허위 사실이 일방적으로 배포되었다”고 전했다.

쿠팡플레이는 "당사가 항의하자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인 조광희 변호사는 '당시 음주로 인해 합의 내용을 정확히 인지하지 못했다'고 실책을 자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 제작진, 배우 등을 존중하고 배려하고자 그간 논란에 대한 공식적인 대응을 자제하는 한편 이 감독 측과는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고 오해를 풀기 위해 성실히 협의에 나섰지만, 또 다시 이 감독 측이 일방적인 허위사실을 배포한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지난 19일과 21일에 걸쳐 한국영화감독조합이 중재한 회의를 통해 이 감독은 당사가 감독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재편집하지 않았음을 시인하고 오해를 풀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난 6월 초 이 감독과 쿠팡플레이, 제작사가 모두 참여해 진행한 회의에서 6편에 대한 편집 진행과 함께 8편의 감독편을 별도 공개하는 것에 대해 사전에 인지했음을 재확인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쿠팡플레이는 감독 및 제작진 6명에 대한 크레딧 삭제 조치에 적극 협조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 감독은 물론 조광희 변호사와 송영훈 변호사, 그리고 해당 법무법인에 대한 법적 조치를 통해 그간의 회의록을 포함한 객관적 증거 등을 제시하고 사실 관계를 바로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로 인해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761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