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호남선 고속화(가수원~논산, 34.4km)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사업추진 확정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대전시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호남선 가수원~논산(34.4km) 구간 고속화 사업이 24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 추진 전망이 밝아졌다.

이 사업은 지난 2005년 국토교통부가 최초로 사업 추진을 검토했으나 당시 호남속철도사업 시행으로 중복투자 우려에 따른 예타 통과가 쉽지 않은 관계로 중단됐다.

그러다가 2015년 호남고속철도 1단계 개통 후 일반철도 고속화 사업 일환으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다.

대전시와 충남도 역시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중앙 정부에 촉구하면서 지난 2019년 KDI(한국개발연구원)가 비타당성조사 착수에 들어갔고, 그 결과 이번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일제 강점기인 19014년에 건설된 호남선  이 구간은 열차 탈선 사고의 원인인 급곡선 구간(R=600m 이하)이 서른 한곳에 이를뿐 아니라, 안전에 취약한 건널목 13곳이나 설치돼 있다.

또 교량 등 시설물 노후화로 고속 운행의 한계와 안전성 담보의 어려움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 예타 통과로 국가철도공단에서는 2027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부터 총 사업비 7192억 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굴곡 노선의 직선화 작업과 선로 개량 공사를 추진한다.

대전시는 호남선 고속화 사업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로 1조 5000여억 원, 고용유발효과 8910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27년 사업이 완료되면 계룡, 논산, 전북 익산 등에서 대전으로 차량 이동시간이 27분여 정도 단축되는 관계로 교육 의료 문화시설 등 공공시설 접근 용이에 따른 연간 1089억 원의 편익 발생도 기대된다.

또 급곡선 구간 84%로가 선형 개량으로 열차운행의 안전성이 확보되고, 철길 건널목도 모두 사라지게 돼 안전사고 예방효과도 클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서대전∼논산 구간 통행시간 단축으로 장항선을 이용해 익산과 광주 송정리로 이동하던 철도 승객 1282여 명이 이 노선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서대전역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우리시 숙원사업인 호남선 고속화 사업의 예타 통과를 환영하며, 호남선 고속화 사업을 계기로 서대전역을 경유하는 호남선 KTX가 증편되어 지역경제에 도움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고, 코레일과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811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