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내외뉴스통신] 이수섭 기자

지난 26일 서산시 수석동 이병선(68세)씨 농가에서 올해 첫 벼 베기가 실시됐다.

이날 벼 베기에는 김갑식 서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과 안성민 수석동장 등 마을주민 등 참여했다.

서산시 수석동 이병선 농가 서산시 올해 첫 벼베기 모습.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 수석동 이병선 농가 서산시 올해 첫 벼베기 모습. 사진=서산시 제공

이번에 수확하는 벼는 지난 5월 15일 모내기 후 약 100여 일 만에 수확하는 극조생종인 ‘여르미’ 품종으로 0.5ha에서 조곡기준 3.5t을 수확했다.

여르미 품종은 극조생종으로 중만생종 벼 품종보다 50일 이상 생육기간이 짧고, 이모작이 가능해 해마다 재배면적이 늘고 있다.

이 씨는 벼 수확 후 이모작으로 마늘 파종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갑식 소장은 “여르미는 태풍 등 기상재해가 집중되는 9월 전에 조기 수확이 가능해 안정적인 식량 생산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산시 수석동 이병선 농가 서산시 올해 첫 벼베기 모습.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 수석동 이병선 농가 서산시 올해 첫 벼베기 모습. 사진=서산시 제공

한편 서산시에 따르면 올해 시의 벼 재배면적은 약 1만8천ha로 이번 수확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확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lsoso@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898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