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회 충청권 행정협의회 개최…충청권 4개 시도지사 한 자리

충청권 특별지자체 추진·광역교통망 협력 등 동반발전 한 목소리

(사진=대전시 제공)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29일 충청권 미래를 논의하기 위한 ‘제31회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세종지방자치회관에서 개최된 이날 협의회에는 이장우 대전시장을 비롯해 최민호 세종시장, 김영환 충북지사, 김태흠 충남지사 등이 참석해 충청권 공동용역 한 건, 공통안건 등이 집중 논의됐다.

공동 안건 논의에 앞서 진행된 ‘충청권 특별지방자치단체 운영 및 설립방안’용역 최종보고회에서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제안한 충청권 특별지자체의 관장사무, 조직구성, 재정확보방안이 보고 됐다.

4개 시도지사는 이번 용역에서 도출된 방안의 단계적 적용과 내실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 협려하기로 했다.

이어진 공동 안건 논의에서는 충청권 연계·협력 강화로 충청권 특별지자체 설립을 위한 합동추진단을 구성하고, 행복도시권 통합환승요금체계 구축, 국가철도망 계획 조기 착수 및 철도망 구축 등 3가지 방안이 제시됐다.

세종시가 제안한 충청권 특별지자체 한시 조직은 충청권 4개시도가 협력으로 자원을 공유하고 중복사업 투자 방지 등 광역생활경제권 구성에 뜻을 모았다.

충남도는 윤석열 정부 임기 내 국정과제 및 지역별 철도공약 이행을 위해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과 대통령 지역공약인 충청권 동서축 연결 철도망 사업 조기 추진을 제안하고, 충청권 4개시도가 이를 정부에 공동건의키로 했다.

아울러 충청권 특별지자체 추진을 위해서는 시·도민 공감과 합의, 광역의회 간 협조, 지자체 이관사무, 국가 위임사무에 대한 권한 이양 등 지속적인 갈등 해소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됐다.

특히 4개 시도는 부·울·경이나 대구·경북 사례를 참고 삼아 충청권 실정에 맞는 초광역협력상생경제권 구축의 밑그림을 그려 절차를 밟아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날 행정협의회를 통해 논의한 공통안건 3가지를 향후 충청권 공통사업으로 대응·추진할 예정으로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충청권 거버넌스 구축과 전략산업 발굴·추진, 광역교통망 확대 등에 노력하기로 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초광역협력과 메가시티는 지역발전의 대전환과 도약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핵심전략”으로, “충청권 4개 단체장이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하여 경제, 교통, 문화, 복지 등을 공유하는 하나의 경제권 ․ 생활권을 형성해 나가자”고 말했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9904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