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 올 연말까지 다가동 주민·상인들을 위한 생활거점시설인 ‘별과함께, 다가서당’ 조성 예정
- 건물 1층은 공영주차장으로 운영하고, 2층은 디지털 배움터·소통·체험 공간으로 활용키로
- 지역주민과 상인들이 상생하는 공간이자, 공동체 활동의 거점공간으로 자리매김 기대

다가서당 조감도.(사진=전주시)
다가서당 조감도.(사진=전주시)

[전주=내외뉴스통신] 고영재 기자

전주시 다가동에 주민들의 주차불편 해소와 교육, 공동체 활동을 위한 생활거점시설이 들어선다.

전주시는 올 연말까지 지난 2019년 국토부 도시재생 인정사업으로 시범 선정된 ‘별과함께, 다가서당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새로 조성하는 시설을 주민들을 위한 디지털 커뮤니티시설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별과함께, 다가서당’은 매년 봄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영화계 스타(별)들이 찾아오는 지역성을 나타내는 ‘별과함께’와 ‘다가동에 있는 서당’이라는 의미를 결합해 붙여진 이름이다. 또, ‘다가동 주민에게 다가서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도시계획시설 주차장 부지에 들어서는 다가서당은 총사업비 17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520㎡, 지상 2층 규모의 건축물을 신축하는 사업으로, 건물 1층은 지역 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13대 규모의 공영주차장으로 조성되고, 건물 2층은 주민들의 배움과 소통의 공간인 디지털 배움터로 조성되며, 2층 옥상에는 지역주민과 이용자들이 휴게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정원형태로 조성해 지역내 명소로 거듭나게 할 계획이다.

디지털 서당은 전주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디지털 배움터·소통·체험 공간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과기부 지원을 받아 이곳에서 주민들의 배움과 소통, 인근 객리단길 상인들의 홍보 등에 필요한 연 10억 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내년부터 다가서당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사업부서와 운영부서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심규문 전주시 도시공간혁신추진단장은 “다가서당은 지금까지 조성된 다른 주민커뮤니티 시설과는 차별화된 디지털 커뮤니티 공간으로 지역주민과 인근의 객리단길 상인들이 상생할 수 있는 디지털 배움터가 조성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multi7979@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140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