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혁 감독(왼쪽)과 배우 이정재가 에미상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YTN 화면)
황동혁 감독(왼쪽)과 배우 이정재가 에미상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YTN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에미(Emmy) 시상식에서 감독상·남우주연상 등 6관왕을 차지했다. 비영어 드라마가 이 시상식 후보에 오른 것도, 상을 받은 것도 모두 최초다.

12일(현지 시각) 미국 LA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 시상식에서 황동혁 감독이 드라마 시리즈 부문 감독상을, 배우 이정재가 같은 부분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로써 '오징어 게임'은 지난 4일 열린 프라임타임 크리에이티브 아트 에미 시상식에서 배우 이유미가 받은 여우단역상을 포함해 특수효과·스턴트퍼포먼스·미술상 등 6관왕을 차지했다.

에미에서 아시안이 감독상을 받은 것도 황 감독이 처음이다.

황 감독은 "사람들은 내가 역사를 썼다고 하지만 우리가 함께 역사를 쓴 것"이라며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작품이 에미에서 상을 받는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를 희망한다"면서 "시즌2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 역시 아시아 국적 배우로 처음 에미에서 연기상을 받은 배우가 됐다.

이정재는 "대한민국에서 보고 있는 국민 여러분과 친구, 가족, 소중한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229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