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캠퍼스에서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건물에서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남학생 A씨. (사진=YTN 뉴스 캡처)
인하대 캠퍼스에서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건물에서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남학생 A씨. (사진=YTN 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인하대 캠퍼스에서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건물에서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남학생이 퇴학 처분을 받았다.

13일 인하대는 최근 학생상벌위원회를 열고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1학년 A(20)씨에게 최고 수위 징계 조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학칙 제50조 징계 규정에 따르면 징계는 근신·유기정학·무기정학·퇴학 등 4가지로 구성된다. A씨는 퇴학 처분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징계로 퇴학을 당하면 재입학할 수 없다.

인하대 관계자는 “학생상벌위에서 징계를 의결했다”며 “개인 정보에 해당하는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7월 15일 인하대 캠퍼스 내 5층짜리 건물에서 20대 여학생을 성폭행한 뒤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235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