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aT)
(사진제공=aT)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 ‘2022년 싱가포르 국제 식품박람회(FHA Food & Beverage)’에 한국관으로 참가했다.

싱가포르 국제식품박람회는 45년 역사의 동남아시아 대표 박람회 중 하나로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개최됐으며 80개국 약 1천6백여 식품기업과 수입·유통 바이어가 대거 참석했다.

공사는 글로벌 무역 허브인 싱가포르 시장 공략을 위해 김치, 장류 등 수출기업과 경북, 전북, 전남, 충남 등 지역 유망 수출기업 총 47개사와 함께 한국관을 구성하고, 다양한 K-Food를 선보여 현장을 찾은 바이어와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장에서는 싱가포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딸기를 비롯해 식감이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하다는 호평을 받은 감귤 등 한국산 신선 과실류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또한 호텔·레스토랑 식자재 전문 바이어들은 프리미엄 쑥차, 녹차 제품 등의 고급스러운 패키징에 관심을 보이며 높이 평가했다. 

한편, 국내산 쌀의 해외 수출판로 확대를 위해 쌀 수출 협의회와 함께 국산 쌀 홍보관을 특별 구성해 한국 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우리 쌀로 만든 쌀과자, 밥버거, 컵볶이 등 다양한 쌀 가공식품을 선보여 방문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국관을 찾은 싱가포르 유통업체 관계자는 “한류 콘텐츠의 인기로 K-Food의 현지 반응이 뜨겁다”라며,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유통업체들이 세련되고 품질이 우수한 K-Food 제품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노선 수출식품이사는 “싱가포르는 글로벌 금융의 중심지로서 마켓 테스트에 가장 적합한 국가이자 아세안 국가의 관문이 되는 시장”이라며, “국내 수출기업이 싱가포르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없도록 다양한 수출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312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