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한국마사회)
(사진제공=한국마사회)

 

[내외뉴스통신] 권대환 기자

오는 18일(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서울경마공원 제10경주로 1등급 1400m 경주가 펼쳐진다. 내로라하는 혈통을 이어받은 말들이 대거 출전하면서, 지난 4일 우리나라의 석권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린 ‘코리아컵’의 여운을 조금이나마 달래줄 예정이다. 총상금 1.1억 원이 걸린 이번 경주에서 치열한 승부를 보여줄 유력 우승 후보 4두를 소개한다.

■ 메니히어로 (수, 한국, 5세, 레이팅111, 박정배 마주, 김동균 조교사, 승률 47.6%, 복승률 66.7%)

명마들을 배출하며 국내에서 씨수말로 이름을 날린 ‘메니피’의 자마로서, 혈통이 보장된 말이다. 여기에 더해 뛰어난 실력까지 겸비하여 다른 출전마들과 비교했을 때 레이팅, 최근 상금, 통산전적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작년 11월 부산경남에서 열린 Owners’ Cup(G3)에서는 ‘블루치퍼’, ‘블랙머스크’ 등 녹록치 않은 경쟁 상대들을 제치고 당당히 1위로 들어오며 실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전적을 볼 때 주로 1200~1300m 단거리 경주에서 높은 승률을 보이며, 1400m의 경우 작년 1등급 경주에서 우승한 바 있어 이번에도 좋은 컨디션만 유지한다면 우승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 소울메리트 (수, 미국, 5세, 레이팅83, 박남성 마주, 정호익 조교사, 승률 45.5%, 복승률 45.5%)

우리나라에 몇 마리 없는, 2015년 미국에서 37년 만에 탄생한 삼관마 ‘아메리칸파로아(AMERICAN PHAROAH)’의 자마다. 우수한 혈통을 입증하듯 작년 11월부터 지난 4월까지 출전한 모든 경주에서 우승하며 단숨에 1등급으로 올라섰다. 이 기세를 몰아 6월 SBS스포츠스프린트(G3)에 도전했으나, ‘어마어마’ 등 단거리 최강자들이 대거 출전한 가운데 아쉽게 7위라는 성적에 머물렀다. 하지만 올해 출전한 모든 1400m 경주에서 우승한 바 있어 이번 경주는 기대해볼만 하다. 다만, 박대흥 조교사의 은퇴로 올해 7월부터 정호익 조교사 마방으로 옮기게 되었는데, 그 후 거의 3개월 만의 첫 출전이라는 점이 변수가 될지 지켜보자.

■ 아이언삭스 (수, 미국, 5세, 레이팅106, 김창식 마주, 이신영 조교사, 승률 30.4%, 복승률 47.8%)

장거리에 강한 말들을 배출한 씨수말 ‘마인샤프트(MINESHAFT)’의 자마다. 장거리를 잘 뛰는 혈통을 지닌 만큼, 최근 1~2년간 계속 1800m 경주 위주로만 출전했다. 주로 선행 경기를 펼치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올해 2월 열린 1등급 1800m 경주에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선두를 지키며 1위를 기록했다. 다만, 1등급 승급 이후 경주 후반 힘이 빠지는 모습이 보인다는 평도 있다. 이번 1400m가 ‘아이언삭스’의 주력거리는 아닌 점은 분명 변수이나, 선행마로서 초반에 전개를 잘 펼친다면 충분히 승산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

■ 마이티고 (거, 미국, 5세, 레이팅105, 조병태 마주, 서홍수 조교사, 승률 33.3%, 복승률 50%)

세계에서 가장 비싼 씨수말 중 하나인 ‘타핏(TAPIT)’의 혈통을 이어받고 있다. 1400m만 10회 출전할 정도로 경험이 풍부한 점이 장점이며 출전마 중에서 가장 좋은 1400m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1분 23초 4로 지난해 7월에 출전한 1등급 경주에서 올해 ‘코리아스프린트’ 챔피언 ‘어마어마’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당시 3위는 ‘라온퍼스트’, 4위는 ‘모르피스’ 등이 이름을 올렸을 정도로 만만치 않은 잠재력을 지닌 말이라고 할 수 있지만 올해는 아직 우승 경험이 없는 상태로 반등이 절실한 시점이다.
 

kdh127577@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329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