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시장. (MBC 화면)
홍준표 대구 시장. (MBC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19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절차 개시에 반발한 것을 겨냥해 “정치판에는 표현의 자유도 있지만 징계의 자유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직격했다.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도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보호받지 못한다”며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해당 행위를 이유로 징계 제명된 전례도 있고 그 제명의 합법성과 정당성을 인정한 법원의 판례도 있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가 부당하지 않음을 강조한 것이다.

홍 시장은 이어 “그토록 자중하라고 했건만 사태를 이 지경에까지 오게 만든 점에 대해 많은 유감을 표한다. 거듭 유감”이라며 “세상은 언제나 본인 중심으로만 돌아가지 않는다. 당이 하루속히 정상화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전날 오후 국회에서 3시간 동안 전체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 전 대표가 “당원, 당 소속의원, 당 기구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모욕적·비난적 표현 사용 및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당의 통합을 저해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것이 사유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 직후 SNS에 올린 글에서 “‘양두구육’ 표현 썼다고 징계 절차 개시한다는 것”이라며 “유엔 인권규범 제19조를 UN에서 인권 관련 활동을 평생 해오신 위원장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해당 조항은 “모든 사람은 의견과 표현의 자유에 대한 권리가 있다(Everyone has the right to freedom of opinion and expression)”는 내용이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352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