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혐의자 전주환이 21일 검찰에 송치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SBS 화면)
살인 혐의자 전주환이 21일 검찰에 송치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SBS 화면)

 

[내외뉴스통신] 이원영 기자

집요한 스토킹 끝에 여성을 살해한 피의자 전주환(31)이 21일 검찰로 송치되면서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짓을 했다"고 사건 후 처음으로 말문을 열었다.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전주환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포승줄에 묶인 채 기자들이 '피해자와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고 묻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불법촬영과 스토킹을 인정하나'라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정말 죄송하다. 제가 진짜 미친짓을 했다"고 했고 '보복살인 혐의를 인정하나'라는 질문에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범행 후 다음날 재판에 출석하려고 했나'라는 질문엔 "그건 맞습니다"라고 했고 '범행 후 도주하려고 했는지'라는 질문엔 "그건 아닙니다"고 말했다.

범행 전 1700만원을 인출하려 한 이유에 대해서는 "부모님을 드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범행 이유와 언제부터 계획느냐는 질문엔 답 없이 현장을 떠났다.

전주환은 지난 14일 오후 9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자신과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였던 역무원 A(28)씨가 만나주지 않는 데 앙심을 품고 그녀를 살해한 혐의다.

경찰은 "전주환이 1심 공판에서 징역 9년이라는 중형을 구형받게 된 게 다 피해자 탓이라는 원망에 사무쳐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주환은 2018년 서울교통공사에 입사하기 전인 2017년부터 택시운전자 폭행, 음란물 유포 혐의 등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lewon031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418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