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식 고양특례시의회 의장, 홍정민 국회의원 등 250여 명 참석
- 경제자유구역 성공 위한‘기업, 자본, 공공인프라의 유치와 지역기업 연계’주제

[고양=내외뉴스통신] 신선호 기자

고양특례시·산업진흥원,‘제9회 고양지식포럼’성료[사진=고양특례시 제공]
고양특례시·산업진흥원,‘제9회 고양지식포럼’성료[사진=고양특례시 제공]
[사진=고양특례시 제공]
[사진=고양특례시 제공]

 

고양특례시가 주최하고 고양산업진흥원(원장 오창희)이 주관하는 제9회 고양지식포럼이 ‘경제자유구역 성공을 위한 기업, 자본, 공공 인프라의 유치 및 지역기업 연계’를 주제로 20일 오후 킨텍스 제1전시장 306, 307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금번 포럼은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대기업 유치 및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을 추진 중인 고양특례시의 경제주체 간 투자 유치 협업 활성화와 전략 모색 차원에서 기획됐으며, 고양상공회의소,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한국항공대, 동국대, 중부대, 고양시정연구원, 고양도시관리공사가 후원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코트라 관계자의 발제와 패널토론의 순으로 진행된 이날 포럼에는 김영식 고양특례시의회 의장, 홍정민 고양병 국회의원, 조현숙 고양특례시의회 부의장, 윤건상 고양특례시 일자리경제국장, 권영기 고양상공회의소 회장, 이상헌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장, 안병구 고양도시관리공사 사장, 정원호 고양시정연구원장 등의 내빈과 250여 명의 학자, 기업인, 공무원, 시민 등이 참석했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안도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서비스산업유치과장은 ‘해외자본 유치·연계를 위한 지자체·지역기업 전략’을 주제로 인천경제자유구역 성공전략, 국내외 기업의 현지시장 진출전략 등을 소개하는 한편, 고양특례시의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투자유치 실행 방안으로 투자유치 환경 개선, 전문가 양성, 홍보등 세 가지 전략방향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제를 맡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정수진 지역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지역 디지털생태계를 중심으로 한 고양특례시의 국책 예타사업 유치방안’을 주제로 고양시 산업환경 분석과 판교테크노밸리, 대구 수성알파시티, 광주 인공지능집적단지 등의 예타 사례분석 등을 통해 예타 추진을 통한 지역의 디지털산업 육성전략을 제시했다.

세 번째 발제를 맡은 코트라 인베스트코리아의 박동율 전문위원은 민간기업의 반도체 분야 종사 경험 등을 바탕으로‘해외 앵커기업 유치를 위한 전제조건과 사례’를 주제로 글로벌 투자·통상환경의 변화, 투자유치 동향, 타겟팅 방법과 앵커기업 유치를 위한 전제 조건 및 협업 프로세스 등을 소개했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중부대학교 하성용 교수를 좌장으로 고양특례시의회 환경경제위원회 손동숙 위원장, 고양상공회의소 권영기 회장, 발제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의회, 기업인단체, 대학 등 지역 경제 주체 별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업 유치 등과 관련한 문제점과 해법을 제시하는 등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손동숙 환경경제위원장은 타 지역 대비 대기업 등 유치에 불리한 지역 여건을 고려해 ICT 분야 등 정부 예타사업의 적극적인 유치와 조례 제정 등 입법 지원이 필요함을, 하성용 교수는 단과대학, 대학원대학교, 기업연구소 등 지역 내 R&D 역량의 확충 필요성을, 권영기 회장은 진출 기업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역지사지의 필요성과 함께 기획 단계부터 개별 경제주체 간의 치밀한 협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sunho81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436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