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필요한 취약계층 3가구 선정해 시행

▲옥천군 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가구의 노후화된 연탄보일러 교체사업 진행 (사진=옥천군)
▲옥천군 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가구 노후 연탄보일러 교체사업 진행 (사진=옥천군)

[옥천=내외뉴스통신] 김두환 기자

옥천군 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취약계층 가구의 노후화된 연탄보일러를 교체해 주는 사업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연탄보일러 교체 사업’은 올해 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특화사업으로, 연탄보일러가 오래돼 교체가 필요한 취약계층 3가구를 선정해 시행했다.

대상자 중 두 모녀가 거주하는 A씨 가구는 연탄보일러가 오래돼 심하게 부식되었을 뿐 아니라 온수관도 누수돼 난방이 잘 되지 않는 상태로, 온수관과 보조 물탱크도 함께 교체했다.

협의체는 내년에도 연탄보일러를 사용하는 가구 중 노후화로 보일러의 성능이 떨어졌거나 가스 누출 위험이 있는 가구를 우선 선정해 교체 사업을 계속할 예정이다.

우명수 민간위원장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정이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주거환경 취약가구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규철 군북면장은 “군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어렵거나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는 주민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과 지원을 통해 지역민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dh0730@hanmail.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554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