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구가 낡고 색 바랜 버스승강장 의자를 도색했다.(사진제공=용인시)
수지구가 낡고 색 바랜 버스승강장 의자를 도색했다.(사진제공=용인시)

 

[용인=내외뉴스통신] 김상배 기자 

용인시 수지구는 주민들이 버스승강장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낡고 색 바랜 의자를 전면 도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의자를 도색한 곳은 수지지역난방공사 승강장과 서홍마을·효성화운트빌·우남아파트 승강장 등 50곳이다.

이와 함께 구는 관내 모든 버스(345곳)승강장과 택시승강장(7곳)에 전담 인력을 투입해 고압세척기로 물청소하고 미관을 해치는 불법광고물을 제거하는 등 깨끗하게 정비했다.

구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승강장에 머무는 동안 작은 불편이라도 겪지 않도록 환경 정비한 것”이라며 “청결한 승강장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쾌적하게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ksbjn123a@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565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