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NEWS 캡처
사진=MBCNEWS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하반기 소비를 상반기 보다 줄일 계획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 지속과 금리 인상에 따라 채무 상환 부담이 증가하자 소비 여력이 위축돼 민간 소비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2년 하반기 국민 소비지출 계획'에 따르면 응답자의 59.7%는 올해 하반기 소비지출을 상반기 대비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응답자들은 하반기 소비지출이 상반기 보다 3.6% 감소할 것으로 관측했다.

소득이 낮을수록 지출을 더 크게 줄이려는 경향이 컸다. 소득 하위 20%인 1분위는 하반기 소비지출을 상반기에 비해 평균 7.9% 줄일 계획인 반면, 상위 20% 5분위는 하반기에 상반기(0.01%↓)와 비슷한 지출을 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의 축소 이유는 ‘물가 급등’이 46.3%로 제일 많았다. 이어 ‘고용·소득 불확실성 확대’ 11.5%, ‘채무 상환 부담 증가’ 10.6%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 감소 항목은 여행·외식·숙박(20.4%) 등 대면 서비스와 자동차·전자제품 등 내구재(15.0%) 등으로 예상됐다.

반면 소비 증가 예상 항목은 음·식료품이 28.4%, 전월세 및 전기·가스비 등 주거비 18.8%, 생필품·화장품 11.5%  등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절반은 하반기 소비 활동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물가 상승세 지속'을 들었다. 금리 인상(28.6%), 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9.6%)과 같은 요인들도 나타났다.

소비 활성화가 예상되는 시점에 대해선 응답자의 46.8%가 '내년'으로 전망했다. '2024년 이후'와 '기약 없음'은 각각 25.2%, 20.4%로 집계됐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575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