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서울=내외뉴스통신] 홍성훈 기자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이 배우 남지현과 함께 한 화보를 27일 공개했다.

tvN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이성적이고 사명감 투철한 기자 '오인경'으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남지현과의 화보는 한 야외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이번 화보는 극 중 '오인경'이 걸어 나온 듯 시크하고 분위기 있는 남지현의 모습을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 

매니시한 수트부터 여성스러움이 느껴지는 스커트까지 다양한 룩과 완벽한 표정과 포즈를 보여주며 스태프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기도.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남지현은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촬영 준비부터 현장에서 느꼈던 애정 어린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앞으로 이런 팀을 쉽게 만나지는 못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김희원 감독, 정서경 작가, 배우, 그 외 현장 모든 스태프분들까지 모든 게 잘 맞아떨어졌던 것 같다."고 말하며 <작은 아씨들>의 이야기를 많은 분들께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캐릭터와 같이 20대를 치열하게 보내고 있는 남지현은 "나에게는 조금이라도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일을 병행하면서 학교를 다녔지만, 지금 이뤄나갈 수 있는 목표를 세우며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하며 지금 나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집중하며 매 순간 노력을 아끼지 않은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또한 '믿고 보는 배우', '작품 잘 고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는 "나 혼자 만들어 낸 수식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들어온 작품 중에서 전과는 다른 모습을 지닌 캐릭터, 그중에서도 잘할 수 있는 역할을 고르기 때문에 다양한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사건의 진실에 다가서며 매회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내는 남지현의 물오른 연기력과 함께 자체 시청률을 매주 갱신하는 드라마 <작은 아씨들>은 후반부 격변의 전개와 스토리를 예고하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작은 아씨들>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남지현의 더 많은 화보 사진과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남지현 (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vampiro12x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584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