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킨텍스 대표. (사진=채널A뉴스 캡처)
이화영 킨텍스 대표. (사진=채널A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였던 이화영 킨텍스 대표가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수억 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수원지법 김경록 영장전담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은 이 대표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연 뒤 28일 새벽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대표는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3년 동안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 차량 3대 등 뇌물 2억5000여만 원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았다.

또한 측근 C씨를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등재해 임금 9000여만 원을 제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쌍방울이 2019년 1월, 5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민족경제협력연합회 등과 경제협력 사업 관련 합의서를 작성하는데 이 대표가 받은 뇌물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합의로 쌍방울 계열사는 북한 희토류 등 광물에 대한 사업권을 약정받고 계열사 주식이 급등했다.

법원은 쌍방울그룹 B부회장에 대해서도 뇌물공여, 증거인멸, 범인도피,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부회장은 작년 말 검찰의 수사 가능성이 언론보도로 알려지자 직원들에게 허위 진술을 강요하고 PC를 교체하게 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쌍방울 전·현직 회장들의 해외 도피를 도운 혐의도 존재한다.

검찰은 구속된 이 대표 등에게 뇌물의 대가성과 여죄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대표가 독자적으로 쌍방울과 유착 관계를 형성한 것인지 아니면 당시 도지사였던 이재명 대표가 유착 관계를 알고 있었는지 등을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개로 쌍방울그룹이 이재명 대표의 2018년 선거법 사건 변호사들의 수임료 20억여 원을 전환사채로 대신 지불했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수사 중이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587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