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노선버스 노사협상 결렬 시 9.30(금) 첫차부터 운행 중단 예정
- 전세버스 26대 투입, 경의중앙선 환승유도로 주민불편 최소화

[파주=내외뉴스통신] 신선호 기자

파주시청 전경[사진=파주시 제공]
파주시청 전경[사진=파주시 제공]

 

파주시는 경기도 노선버스 노사협상이 최종 결렬될 경우 9월 30일 첫 차부터 총파업 돌입이 예고됨에 따라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지역자동차노조 등(47개 업체)은 △서울시와의 임금 격차 해소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면 시행 △1일 2교대 근무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9월 29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 회의 결과 원만한 노사 협의가 타결되지 않을 경우 노선버스 운행 중단으로 시민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파주시는 이에 대비해 적성, 법원, 광탄, 탄현권역 및 운정순환권역 등 8개 주요권역에 전세버스 총 26대를 투입해 문산역, 금촌역, 운정역, 야당역 등 경의중앙선을 순환하는 전세버스를 운행, 경의중앙선으로 환승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는 과거 노선버스 운행 중단 때보다 8대 증차된 규모다.

또한, 출퇴근 및 등하교 시 마을버스를 탄력적 투입하는 것과 동시에 파업 기간 중 경의중앙선 전철 증차 및 야간 운행이 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에 협조를 요청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경일 시장은 노선버스 운행 중단에 대비해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총괄, 수송, 홍보, 인력 등 6개 반으로 구성된 대책반 운영을 지시하고, 9월 27일 대책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서 김 시장은 “시민들의 불편과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홍보해 주기 바란다”며 “전세버스 운행 등 비상수송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파주시 관계자는 “노선버스 운행이 중단될 경우 출퇴근 시간대 불편이 예상되므로 파주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비상수송 종합대책을 꼭 확인하고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sunho81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6360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