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월세 매매량 7.6% 증가

(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선 기자

잇단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주택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수도권 미분양 주택도 계속 늘어나 8월 누적 주택매매량이 지난해의 반토막이 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총 38만 539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3만 7317건)과 비교해 47.7%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5만 4448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57.3% 감소했고, 지방은 23만 943건으로 38.5% 줄어 수도권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수도권 중 서울은 4만 3818건으로 53.8% 줄었다.

유형별 거래량은 아파트가 1∼8월 38만 5391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47.7% 감소했고, 아파트 외 주택(15만 9905건)은 34.4% 줄었다.

그 중, 8월 통계는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총 3만 5531건으로 작년 8월과 비교해 60.1% 감소했으며, 전월 대비 10.3% 감소한 수치이다. 수도권(1만 3883건)은 작년 동기 대비 66.7%, 지방(2만 1648건)은 54.3% 각각 줄었다.

거래절벽 속에 미분양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8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3만 2722호로 전월보다 4.6%(1천 438호) 증가했고, 작년 말(1만 7710호)과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미분양 주택은 작년 10∼11월 1만 4000호 규모로 바닥을 찍은 뒤 올해 들어 매달 증가하는 추세로, 특히 수도권의 미분양 주택은 작년 말 1509호에서 지난달 512호로 8개월 사이 3배 넘게 불어났다. 지방 역시 같은 기간 1만 6201호에서 2만 7710호로 1만호 넘게 늘어났다.

한편, 공사가 끝난 뒤에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전국 7300호로 전월보다 0.8% 줄었다.다만, 서울의 준공 후 미분양은 188호로 전월 대비 24.5% 증가했고, 수도권도 1042호로 2.5% 늘었다.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8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2만 7590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7.6%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2.6%로 조사됐다.

gmltjs3698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657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