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내외뉴스통신] 이송옥 기자

4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2022년 노벨 물리학상 발표 현장에 수상자인 알랭 아스페(왼쪽), 존 클라우저(가운데), 안톤 차일링거의 모습이 스크린에 비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제공)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4일(현지시간) 알랭 아스페(75·프랑스), 존 클라우저(80·미국), 안톤 차일링거(77·오스트리아) 등 3명을 2022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들은 양자역학에서 '벨 부등식 위배'(Bell inequality violation)를 검증하고 양자정보과학을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가 됐다.

왕립과학원은 이날 세 수상자 모두 양자얽힘 실험에 중요한 공헌을 했다고 밝혔다. 양자얽힘이란 두 입자 혹은 여러 개 입자가 같이 있다가 멀리 흩어져도 한쪽의 상태를 측정하면 동시에 다른 쪽의 상태가 결정되는 양자역학 특유의 현상이다. 이들의 실험 결과는 현재 양자 컴퓨팅, 양자 네트워크, 양자 보안 통신 등 신기술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노벨상 상금은 1천만 크로나(약 13억원)이며, 이번 수상자 3명은 상금을 나눠 받게 된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753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