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6일 오전 6시 1분께부터 23분께까지 북한 평양 삼석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사진=MBCNEWS 캡처)
북한이 6일 오전 6시 1분께부터 23분께까지 북한 평양 삼석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사진=MBCNEWS 캡처)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북한이 이틀 만에 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6일 “ 우리 군은 오전 6시 1분께부터 23분께까지 북한 평양 삼석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IRBM) 발사한 지 이틀 만이다.

합참은 "첫 번째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350여km, 고도는 80여km, 속도는 약 마하5, 두 번째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800여km, 고도는 60여km, 속도는 약 마하6으로 탐지했다"며 "세부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한반도 수역에 다시 출동한 데 따른 반발로 보인다.

한·미·일 연합훈련을 마치고 4일 동해를 떠났던 레이건호는 같은 날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조치로 전날 다시 동해상으로 출동했다. 레이건호는 6일 한·미·일 연합훈련에 참여한다.

북학은 최근 12일 사이 총 6차례 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 4일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화성-12형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동쪽으로 발사한 데 이어 이틀 만에 다시 탄도미사일을 쏘는 등 한반도 긴장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북한은 평양에서 미사일을 쏠 경우 주로 순안비행장을 이용했는데 삼석 일대라는 지명이 미사일 발사 장소로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5일(현지 시각) 소집됐지만 결론 없이 산회했다. 

미국을 비롯한 대부분의 이사국들이 미사일 도발에 대해 안보리 제재 위반이라며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행동을 ‘미국 탓’으로 돌리며 상호 간 입장 차만 확인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7732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