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내외뉴스통신] 이송옥 기자

지난 8월 말 기준 중국 소∙영세기업 대상 대출 잔액이 41조 위안(약 8천157조3천600억원)으로 2017년 말의 1.7배에 달했다고 중국인민은행이 최근 밝혔다. 최근 수년간 중국 금융부처는 시장 주체의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일련의 금융 조치를 취해 왔다. 이에 인민은행은 현재까지 중소∙영세기업에 누적 13조1천억 위안(2천608조2천100억원) 규모의 원금 및 이자 상환을 연기하고 10조3천억 위안(2천51조3천480억원)의 인클루시브 소∙영세기업 신용대출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은행의 통계에 따르면 올 8월 말 기준 인클루시브(포용) 소∙영세기업 대출 잔액은 22조3천억 위안(약 4천445조590억원)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23.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796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