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KBS에서 해외특파원들이 횡령 등 각종 비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노준영 기자)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KBS에서 해외특파원들이 횡령 등 각종 비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노준영 기자)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KBS에서 해외특파원들이 횡령 등 각종 비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구갑)이 17일 공개한 내부 제보에 따르면, KBS의 해외 A지국 2명, B지국 1명, C지국 1명, D지국 1명 등 총 5명의 특파원이 비위 혐의로 자체 감사를 받고 있다. 올해 기준 KBS 해외특파원은 모두 23명으로, 전체 인원의 약 21%가 비위 의혹을 받는 셈이다.

A지국의 경우 코디 겸 촬영 계약직 직원이 특별일당을 부풀렸다는 의혹을, B지국은 특파원이 자기 아내를 지국 직원으로 고용해 인건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C지국은 자녀 교육비를 배우자와 이중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의혹을 받는다. C지국 특파원의 남편 역시 모 언론사의 특파원인데, 남편이 재직 중인 언론사에서 자녀의 국제학교 지원금을 받으면서 KBS에서도 교육비 수천만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D지국에선 수당 부풀리기 의혹이 제기됐다.

홍석준 의원은 KBS에 이들 특파원 비위 혐의에 대한 내부 감사 자료를 요구했지만, KBS는 “요구하신 내용은 감사 중으로 자료를 제출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한다.

또한 KBS는 문재인 정부 당시 비민주노총 해외특파원을 중심으로 지국 폐쇄를 단행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언론노조가 장악한 경영진이 2017년 KBS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기자들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것이다. 

KBS는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8년 양승동 사장이 취임한 후 전임 고대영 사장 때 발령받은 특파원 12명을 임기와 상관없이 조기 소환했다.

당시 KBS는 뉴스 수요가 많지 않지만 비용이 과다하게 든다는 이유로 런던과 상파울루 지국을 폐쇄했다. 하지만 현재 런던과 상파울루 지국을 다시 개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이는 문재인 정부의 양승동, 김의철 사장에게 충성한 민노총 소속 어용 언론인들을 더 많이 특파원 자리에 꽂아 넣고자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 의원은  KBS 해외특파원 비위와 관련해 "단순한 기관 운영 및 지휘감독 소홀이라는 점에서도 큰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가 두 가지 있다"며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에서 벌어진 비위행위라는 점, 적폐 청산을 빌미로 이전 특파원들을 찍어낸 후 새로 자리를 차지한 특파원들한테서 나온 비위행위라는 점에서 사안의 심각성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어 “지휘·감독 소홀에 대해 김의철 사장은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며 "해외 주재 특파원에 드리운 비위 천태만상에 대해 일벌백계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004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