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8일 또다시 9·19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하고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포격 도발을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북한이 18일 또다시 9·19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하고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포격 도발을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북한이 18일 또다시 9·19 남북 군사합의를 위반하고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으로 포격 도발을 했다. 지난 14일 동·서해 완충구역으로 총 560여 발의 포 사격을 하고 나흘 만에 다시 무력시위에 나선 것이다.

통상 북한은 중국 공산당 대회 기간에는 역내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군사 활동을 자제하는데, 이번에는 16~22일 중국 당 대회가 진행 중인데도 이례적으로 군사 도발을 벌였다. 

합참은 이날 오후 10시쯤부터 북한이 황해도 장산곶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100여 발의 포병 사격을 가한 것을 관측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어 오후 11시쯤부터 강원도 장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150여 발의 포병 사격을 감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서해상 낙탄 지점은 ‘9·19 군사합의’에 따른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완충구역 이내로 우리 영토로의 낙탄은 없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동·서해상 북한의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 통신을 수회 실시했다”며 “동·서해 해상완충구역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이러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하며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에 250여 발의 포사격을 감행하며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고도 그 책임을 남측으로 돌렸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19일 조선중앙통신에 낸 발표문에서 “지난 13일과 14일에 이어 18일에도 적들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우리를 자극하는 군사적 도발을 또다시 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적들은 18일 9시 55분부터 17시 22분까지 남강원도 철원군 전연 일대에서 수십 발의 방사포탄을 발사했다”면서 “중대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 18일 밤 아군 동부 및 서부전선 부대들이 강력한 군사적 대응 조치로서 동·서해상으로 위협 경고 사격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들의 북침전쟁연습인 ‘호국22’가 광란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시기에 감행된 이번 도발 책동을 특별히 엄중시한 것”이라고 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049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