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연합공중훈련 기간 연장에 반발한 북한이 지난 3일 밤사이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9·19 군사합의상 해상 완충구역 내 수십차례 포병사격을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미 연합공중훈련 기간 연장에 반발한 북한이 지난 3일 밤사이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9·19 군사합의상 해상 완충구역 내 수십차례 포병사격을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한·미 연합공중훈련 기간 연장에 반발한 북한이 밤사이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어 9·19 군사합의상 해상 완충구역 내 수십차례 포병사격을 했다.

4일 합동참모본부은 "북한이 3일 오후 11시 28분쯤부터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포병 사격 80여 발을 가했다"고 밝혔다.

탄착 지점은 9·19 합의에 따른 해상 완충구역 내부 수역으로 북한은 또다시 9·19 합의를 위반했다. 군은 이에 포격이 군사합의 위반임을 알리고 즉각 도발 중단을 촉구하는 경고 통신을 시행했다.

앞서 북한은 3일 오후 9시 35분쯤부터 9시 49분쯤까지 황해북도 곡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SRBM 3발을 발사했다. 미사일 비행거리는 약 490㎞, 고도는 약 130㎞, 속도는 약 마하 6으로 탐지됐다.

3일 오전 7시 40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 오전 8시 39분쯤에 평남 개천 일대에서 SRBM 2발을 쏘고 다시 탄도미사일을 쏜 것이다.

합참은 “해상 완충구역 내 포격은 명백한 9·19 합의 위반이며 이러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로서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야간 도발은 4일 종료 예정이던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Vigilant Storm)의 기간을 오는 5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한미가 결정한 데 따른 반발로 분석된다.

앞서 3일 오후 2시쯤 한국과 미국 공군은 최근 지속적인 북한 도발과 관련해 ‘비질런트 스톰’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3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 훈련 자체는 매년 해오던 것"이라며 "이번에 좀 더 규모를 키운 것이고, 대통령 지침이 아니라 제가 미 국방부 장관에게 요청해서 하루 더 연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도 이날 SCM 직후 공동회견에서 "이 장관과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을 연장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우리의 준비 태세를 강화할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과 동맹을 보호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북한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박정천 북한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은 3일 오후 8시 38분쯤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비질런트 스톰 연장을 거론하며 “매우 위험하고 잘못된 선택”며 “미국과 남조선은 자기들이 돌이킬 수 없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451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